최근 본 투어
0
최근 본 후기
0
통신원 소식
0

[중앙일보] [week&] 로마와 피렌체 사이, 1000년의 시간 속으로 들어가다

2017-06-12
첨부파일

첨부파일 없음


유럽 소도시 여행 ① 이탈리아 중부
이탈리아를 찾는 여행자의 좌표는 중부에 방점이 찍힌다. 이탈리아 반도 중간 즈음에 로마와 피렌체 등 대표 관광도시가 몰려 있어서다.
 

성 프란치스코 자취 선연한 아시시
권세 상징 탑집의 고장 산지미냐노
중세예술 결정판 시에나의 대성당
스쳐 지나가기 아쉬운 여행지 많아

로마 찍고 피렌체로 점프하듯 여행하는 게 대다수 한국인의 여행 패턴이지만 사실 두 도시 사이에는 지나치기 아쉬운 여행지가 많다. 현지인도 꼭 가보고 싶어 한다는 소도시를 찾아 기차로 1시간30분이면 닿을 거리를 일부러 느릿느릿 여행했다. 움브리아 주, 토스카나 주에서 건너뛰듯 여행했을 땐 보이지 않던 새로운 이탈리아를 만났다.
 
프란치스코를 기념하는 테마파크

 

하얀 대리석으로 치장된 성 프란치스코 성당.

 
로마를 품고 있는 라치오(Lazio)주와 경계를 잇댄 움브리아주는 이탈리아에서 손꼽히는 농경지대다. 밀밭과 올리브나무가 빚어내는 차창 밖 풍경을 감상하며 로마에서 3시간 차를 타고 이동한 끝에 평야 한가운데 불쑥 올라선 수바시오산(1280m)을 맞닥뜨렸다. 수바시오산 중턱의 중세도시 아시시(Assisi)가 이번 여행의 첫 목적지였다.
 
아시시는 ‘ 예수를 닮은 성인’으로 추앙받는 성 프란치스코(1182~1226)가 나고 활동하고 잠든 도시다. 소탈한 행보로 인기가 높은 현 교황 프란치스코가 바로 이 성자의 이름을 차용했다. 여행에 동행한 권순찬 가이드는 “현 266대 교황 이전에 ‘프란치스코’라는 이름을 사용한 교황은 없었다”고 일러줬다.
 
아시시는 오직 프란치스코를 기억하기 위해 존재하는 듯했다. 마을 어귀에서부터 프란치스코를 그린 그림이나 성물을 파는 조그만 가게가 늘어섰다. 골목길을 따라 프란치스코의 생가, 프란치스코를 기린 성당 등을 보는 게 아시시에서의 주된 일정이다. 마을 꼭대기 까지 천천히 걸어가는 데 한두 시간이면 족했다. 많은 순례자가 찾아오지만 북적이거나 떠들썩함은 없었다. 성당과 광장에도 조용히 묵상과 기도를 올리는 사람이 많았다. 그 분위기에 뒤섞여 침묵하는 것이야말로 평온한 도시에 녹아들 수 있는 최고의 여행법이었다.
 
와인의 도시, 탑의 도시
 
 

지대가 펼쳐진 토스카나의 목가적인 풍경.

구릉지대에 뾰족한 사이프러스 나무가 솟아 있는 모습은 라치오주의 북동쪽 토스카나를 상징하는 전원 풍경이다. 이탈리아인이 노년을 보내고 싶어 하는 도시,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가 별장을 지은 도시 산지미냐노(San Gimignano)가 토스카나에 있다.
 
현지인이 산지미냐노를 찾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와인이다. 도시 주변 비탈면은 온통 포도밭으로 채워졌다. 이탈리아의 보르도(프랑스 와인 생산지)로 통하는 산지미냐노를 대표하는 포도 품종은 베르나치아(vernaccia)다. 베르나치아 화이트 와인을 맛보고 포도밭을 한가로이 산책하는 것이 산지미냐노 여행의 유희라 볼 수 있다.
 
 

지미냐노의 스카이라인을 빚는 탑집.

산지미냐노는 12~13세기 중세시대 번영을 누린 도시다. 과거 를 짐작하게 하는 건축물이 남아 있다. 중세인이 세력을 과시하기 위해 만든 탑집이다. 내부를 짐작할 수 없게 창문을 없앤 탑집은 귀족의 집인 동시에 요새로 쓰였다. 2㎢ 남짓한 시가지에 100기 가까운 탑이 몰려있어 ‘중세 맨해튼’을 방불케 한 산지미냐노에는 10여 기의 탑만 남아 1000년의 세월을 지키고 있다.
 
예술가의 순례지
 
 

돌 건물이 겹겹이 쌓인 시에나. 시에나의 붉은 색감은 ‘시에나브라운’으로 불린다.

토스카나주 소도시 시에나(Siena)는 피렌체와 가깝고도 먼 도시다. 두 도시는 차로 1시간이면 닿을 정도로 가깝지만 중세시대부터 토스카나 주도권을 놓고 숱하게 전쟁을 치른 탓에 라이벌 의식이 남아 있다. 시에나와 피렌체는 모든 분야에서 경쟁관계였다. 13세기 피렌체를 앞서기 위해 시에나는 후대에 길이 남을 건물을 지었다. 바로 중세 예술의 집성체로 불리는 시에나 대성당이다.
 
성당이라고 해봤자 별반 다를 게 있을까 싶었지만 시에나 대성당은 달랐다. 이 성당을 보는 것만으로도 이 도시를 찾아올 가치가 충분하다고 여길 정도였다. 흰색과 검은색 대리석을 교차로 쌓아 스트라이프 무늬를 넣은 성당 내부 는 화려했다. 시에나 대성당의 정수로 꼽히는 작품은 바닥에 놓였다. 색색의 대리석을 정교하게 잘라 모자이크로 만든 56개의 돌 그림이다. 1300년대부터 2세기에 걸쳐 제작됐는데, 외곽선을 끌로 일일이 파내는 상감 기법으로 만들어 인물의 얼굴 주름까지 섬세하게 표현했다. 미켈란젤로가 이 성당에서 영감을 얻어 시스티나 성당 프레스코화를 남겼다는 게 이해됐다.
 
성당을 빠져나와 중심 광장 캄포광장에 누웠다. 고대 로마시대 공회당이었던 캄포광장은 여행객이 젤라토를 먹거나 도심 선탠족을 위한 휴식처로 변모했다. 시간이 켜켜이 누적된 도시에서 나른한 오후를 보냈다.

●여행정보
로마나 피렌체에서 출발하는 기차를 타면 되지만 운항 편수가 적고 기차역이 도심과 떨어져 있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이탈리아 현지에서 출발하는 투어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게 효율적일 수 있다. 유로자전거나라(romabike.eurobike.kr)가 이탈리아 움브리아주 아시시·스펠로, 토스카나주 시에나·산지미냐노·피사 등 소도시를 둘러보는 3박4일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탈리아 정부 공인 가이드가 동행한다. 매주 일요일 출발. 1인 470유로(약 59만원), 예약금 20만원 별도.


이탈리아=글·사진 양보라 기자 bora@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week&] 로마와 피렌체 사이, 1000년의 시간 속으로 들어가다

▶해당 기사 바로가기

 

국가별 연락처
이탈리아지점 현지연락처
  • 한국에서

    001-39-338-815-3404

    001-39-339-687-1749

  • 유럽에서

    0039-338-815-3404

    0039-339-687-1749

  • 현지에서

    338-815-3404

    339-687-1749

프랑스지점 현지연락처
  • 한국에서
    001-33-6-1871-2341
  • 유럽에서
    0033-6-1871-2341
  • 현지에서
    06-1871-2341
스페인지점 현지연락처
  • 한국에서
    001-34-600-022-578
  • 유럽에서
    0034-600-022-578
  • 현지에서
    600-022-578
영국지점 현지연락처
  • 한국에서
    001-44-798-200-7949
  • 유럽에서
    0044-798-200-7949
  • 현지에서
    0798-200-7949
독일지점 현지연락처
  • 한국에서
    001-49-6102-3528-189
  • 유럽에서
    0049-6102-3528-189
  • 현지에서
    06102-3528-189
체코지점 현지연락처
  • 한국에서
    001-420-776-830-857
  • 유럽에서
    00420-776-830-857
  • 현지에서
    776-830-857
그리스지점 현지연락처
  • 한국에서
    001-30-690-775-7688
  • 유럽에서
    0030-690-775-7688
  • 현지에서
    690-775-7688
터키지점 현지연락처
  • 한국에서
    001-90-536-866-3301
  • 유럽에서
    0090-536-866-3301
  • 현지에서
    0536-866-3301